자신의 문신과 사찰의 연결 20210117 기재 분

자신의 문신과 사찰의 연결 20210117 기재 분

이미 수십 년 전에 넣은 손가락 문신

정직한 곳 스스로도 놀라고 아직까지 당시 무슨 생각을했는지 잘 모르겠다

다만 기뻤다 것으로 뭔가 각오를 한 것

그리고 갑자기했던 일을 기억한다

 

문신을 넣은 경위 라든지는 놔두고 어제 문득 깨달은 것의 기록

 

20210116에 치온 씨와 도지 씨에게 깊은 연관이있는 것을 안

알고라고 했나 계속 이어져 있었고 나타났다 생각으로했다

 

하지만 거기에있는 불상에서 영감을받은

 

치온 씨는 아미타 씨

도지 씨는 부 동명왕 씨

 

자신의 손가락에있는 것과 같다

 

아미타 씨는 확실히 아미타 씨와 정토적인 것이 갑자기 넣었다고 생각하지만,

왜 저희 부동 씨인 지 밤은 잘 알고 않았다고 생각한다

 

왠지 좋아 하니까?

그렇게 막연하게 파악하고 있었지만 도지 씨는 어린 시절 자신의 정원에서 매우 의미가있는 장소

그리고 매우 온화한 기분이 될 정기적으로 가서 특별한 장소

 

불교적인 것은 잘 모르겠지만 단순히 기분

그리고 치온 씨는 아버지에 도지는 어머니

사이에 태어난 것이 자신

 

이렇게 놓으시면 뭔가 깊은 의미가있는 것처럼 느꼈다

 

계속 바로 옆에 있었다

되는게라고 납득했다

 

 

전하는 방법에 대해

앞으로의 시대

사람의 꿈을 웃고있는 것이 살아 어려울 것 같아

사람의 의견에 휘둘려 비판 만하고있는 사람은 결국 자신이없는 사람들

 

비판하는 것으로 간신히 자신을 유지하고있다

이렇게 안전 지대에 그쳤다 채

 

지금은 좋을지도 모른다

그리고 아직 다른 사람들의 평가가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그런 것에 휘둘려도 단순히 승인 욕구를 충족 뿐이라고 말한 일이 왜 깨닫지 못한 것일까 ? 생각하지만 아직 그런 시대 일까

 

조만간 자신은 이렇게 싶다고 적이 가치에 변화

그것은 꿈에 가까운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꿈이라고하면 모두 거창하게 생각 버릴 것이다

 

거기를 어떻게 전 할까?

 

어느 쪽이든,이 인생에서 자신이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 한 일을 누군가와 비교하거나 가능한 못한 제외하고 제대로 가지고하는 것이 상태가된다고 생각하고 시대는 움직이고 있다고 생각

 

아이 말 소꿉 놀이처럼 “아무런 도움이 원하는?”에 응답 할 수 없으면 그 놀이에 참가할 수없는 것과 같고, 지금 남의 것을 비판과 조롱하고있는 사람은 숫자 나 다른 사람의 의견에 휘둘려 이렇게 추궁했을 때 대답하지 못하고 당황 것 같아요

 

“사람의 어떻게하고 싶어”을 비판하거나 무시하거나하지 말 그대로 자신에게 돌아온 움직이는 것조차 할 수 없게 될 것이다

 

그것은 말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만들어 내고있는 것이지만 그것에 지배되어 벗어나기 어렵다고 생각

 

도대체 언제 깨달을 것인가?

어떤 의미 계산 다하 네트워크 사회의 피해자일지도 모른다

그런 사람들을 앞으로 어떻게 저장할 것인가? 앞질러서 생각 해 둘 필요가 있다고 생각 한다

 

 

전하는 것에 대하여

과거의 사이트에서 실제 사람들이 깊이 연결되어 있었다

어느새 또 그것을 요구하고 있었을지도 모른다

그것은 단순히 무리 싶었던 것일지도 모른다

 

어떻게 전해 갈까만을 생각하고 있었지만 다른 것을 알아 차렸다

 

그 시절 사람들이 이어진 위에서 아니라 리얼한 모든 드러내고 있었기 때문이다

머리로는 알고 있었다 생각이지만 과거의 자신처럼 부정적인 생각이 아니다

자신의 단계가 바뀐 지금 어떻게해야 하는가를 생각했을 때

소설에 등장 인물이 말하지 시키려했다

그것은 지금 작성 중에 나쁜 것이 아니라고 생각

 

 

단어 나 문장 전하는 것도 중요

 

그것과는 다르게 알았다

 

그것은 모습을 보여줄 것

이것이 과거의 자신에게 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지금 이렇게 쓰고있는 것이 지금의 단계 자신의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생각 조금 늘리려 고 생각한다

 

깊은 부분을 전하고 싶을 때

전하지 않으면 좋다

 

자신의 말로 느낀 그대로 쓰면 좋고

쓰지 않아도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한 줄 알았는데

 

받는 사람도 한사람 한사람 사고 방식도 수준도 다르다

그래서 거기에 납득할 수없는 사람도있을 것이다

 

책이나 영화를 어느 타이밍에 보는지 같은 일이 비슷해서 무리하게 전하지도 자신이 그 작품이되면 좋을 줄 알았는데

 

표현한 것과는 다른 뭔가

그것도 필요하고 그분이 마음을 울리는 것이라고 깨달았다

 

 

아무도 필요로하지 않는

아무도 필요로하지 않는

그런 일이나 자신의 일을 방해 존재로서 가치를 찾아 볼 수없는 사람에게 무언가 할 수 있을까

최근 그것을 생각

 

가치가없는 것은없고 자신도 빠져 겪었다야말로 전하고 싶은 생각

생각하는 것은 몇 가지 있지만 아직 흐릿함

서두를 필요가있다 생각도

 

그동안 그 계에서 기사를 업했지만 아메 약간 특성이 다른 생각이 든다

 

자신이 이렇게 말하고 싶은 것도 중요하지만 상대가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도 중요

아마도 나는 체험자로서 모두 알

 

필요한 것은 언어 화와 구체화

 

아무래도 그 부분에서 고생하고있는 것처럼 이것 저것 시도하는 것 같다

 

 

군집 일

군집하는 것이 여전히 중시되고있는 것 같다

그리고 사람은 무리 싶은 생물

 

그러나 처음도 마지막도 하나가되는

고독과 고립의 차이를 좀더 이해 받고 싶다고 생각

비상 사태 선언이 나오고 다시 군집하는 것으로 「개」의 존재로 어떻게해야 하는가를들이 댈 수있는 것처럼 생각

무리 싶은 약자는 비겁한 수를 써서라도 군집하는 것이다

지금은 뭔가를 비판하는 것으로 간신히 존재를 유지하고있는 것 같아요

 

그것으로 어쩔 수없는

단지 그 중에서도 처음 소꿉 놀이 상태가되어 결국은 자신의 경우는 어떻게 할 것인지를 묻고 싶다

그것은 시간 문제로 느끼고 더 빠를 것이다

그 중 속상 사람도 여럿 나올 것이다

그런 사람들을 인도하는 좋은 방법은 없을까?

지금부터 준비해 두지 않으면 늦는 정도의 속도로 변화 해 나가고 있다고 느낀다

옛날부터 그렇지만 자신이 대상으로하는 사람은

스스로 배울 수있는 사람이나 스스로 움직일 사람이 아니라

무엇을 어떻게하면 좋은 것인지 알지 못하고 계속 함정에 머물러 포기 해 버리는 사람이라고 알고있다

 

그 사람들이 깨달은 무렵에는 이미 세계는 변화하고 너무 늦게 모른다

너무 늦은 상태에서 인상 어렵다

 

그러나 어려운 일 이기에 자신 방향이라고도 생각하고 뭔가있는 것 같은 생각이있다

말만 지식 뚱보 아니라

생각보다 낮은 수준으로 얘기를 떨어 한사람이라도 많이 끌어 올리 싶다

 

원하는 누구 한 명두고갑니다 싶지 않아

그 때문에 무엇이 최선 일까?

 

 

지난 며칠 그런 일을 생각하고있다

그냥 머리 정리에서 개인 기록

 

20210117 기재

 

コメント

Top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